뉴스
2020년 01월 30일 10시 39분 KST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우한행 전세기에 탑승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전세기 비행 자원한 노조 격려 차원

뉴스1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을 데려오는 전세기에 탑승한다는 보도가 다수 나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 회장의 탑승 여부는 30일 오전에 결정된다”면서도 ”직원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객실 승무원으로 자원하는 모습을 보고 조 회장도 함께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의지”라고 조선일보에 말했다.

하지만 30일 오전 출발할 예정이었던 전세기가 중국 측 허가 지연으로 일정이 연기되면서 조 회장의 탑승 여부도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