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1월 18일 10시 48분 KST

자유한국당이 '미래한국당' 창당을 추진한다

앞서 선관위는 '비례자유한국당' 명칭을 불허했다

뉴스1
(자료사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자유한국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용 위성정당으로 ‘미래한국당’ 창당을 추진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한국당의 위성정당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을 금지한 지 나흘 만에 또다른 위성정당을 만드는 것이다.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지난 17일 선관위에 이름을 미래한국당으로 변경 신고했다고 밝혔다.

창당준비위는 바뀐 이름에 대해 ”미래세대에도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시장경제 원칙을 수호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SBS는 한국당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비례와 미래가 발음이 엇비슷한 점도 이름 변경에 고려됐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