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6일 21시 37분 KST

김구라가 연말 연예대상 시상식의 달라진 점에 대해 한 말

지난주에 직설을 했지만, 그래도 바뀐 것도 있었다

MBC에브리원 '김구라의 공인중재사' 중에서

방송인 김구라가 연예대상 시상식이 변화하고 있음을 밝혔다.

김구라는 6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김구라의 공인중재사’에서 ”연예대상을 할 때 예전에는 무조건 참석이었다”고 입을 열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제작진과 그런 관계도 있고 해서 무조건, 의무적으로 갔다”라는 것.

김씨는 지난해 말 SBS 연예대상 생방송에서 직설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모든 방송사가 고민인 게 요즘에는 다 하던 프로그램이다”라며 ”같은 사람들이 몇 년째 앉아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연예인들도) 사람이다 보니 조금은 텐션이 떨어지는 것도 있고, 가서 상도 여러 번 받았고 그러다 보니 어떤 예능인들은 그때 마침 스케줄도 비니까 아예 가족여행 떠나는 사람들이 몇 년 전부터 생겼다”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이제는 연예대상이 예전처럼 그렇지 않는다. ‘오실 수 있냐‘고 물어보는 거지 ‘꼭 와 달라‘, ‘오셔야 돼요’ 이런 건 없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김구라의 지난주 직설 내용은 아래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