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6일 15시 19분 KST

배우 박신혜가 MBC 다큐 '휴머니멀' 제작발표회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

”단순히 동물을 보고 싶어서 동물원에 갔던 지난날이 창피하다”

뉴스1

배우 박신혜가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묻는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휴머니멀’에 출연을 결심한 계기는 ”동물에 대한 단순한 호기심”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8월 코끼리 밀렵이 성행하는 보츠와나에 직접 다녀온 후 여러 가지를 배울 수 있었고, ”단순히 동물을 보고 싶어서 동물원에 갔던 지난날이 창피하다”고 했다.

뉴스1

6일 첫 방을 앞두고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박신혜는 보츠와나에서 살아있는 채로 얼굴을 잘린 코끼리 사체들을 직접 목격했으며 ”코끼리 사체 20여마리가 발견된 현장을 떠올리면 지금도 손이 떨린다”며 눈물을 닦았다.

박신혜는 ”인간이 코끼리들의 길을 빼앗은 건 아닌지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하고, 수만가지 생각이 들었다”며 ”동물을 보고 싶어서 동물원에 찾아갔던 제 모습이 조금 창피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처음엔 동물에 대한 관심과 호기심으로 시작했지만 그 이면의 모습을 이번 기회를 통해 마주하게 된 것 같다”며 시청자들을 향해 ”너무 무겁게만 바라보진 말고 같이 공감하고 눈물 흘려주는 것만으로도 동물들에게 마음이 전달될 것 같다”고 전했다. 

ASSOCIATED PRESS

박신혜가 다녀온 보츠와나는 원래 아프리카에서 코끼리 개체 수가 가장 많은 곳으로 알려졌으나, 최근 들어 밀렵이 성행하고 있는 국가다.

지난해 9월에 98마리의 코끼리가 대부분 상아가 뽑힌 상태로 죽은 채 발견됐으며 이는 ”지금까지 아프리카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최대 규모의 밀렵” 이었다.

 

밀렵의 이유 : ‘부의 상징’ 상아

아프리카에서 코끼리 밀렵이 성행하는 이유는 코끼리가 가지고 있는 상아 때문이다.특히 중국에서는 상아가 예로부터 약으로 쓰이는가 하면, ‘부의 상징’으로 여겨져 장신구 등으로 만들어져 유통되고 있다.

6일 첫 방을 시작하는 ‘휴머니멀’(HUMANINAL)은 휴먼과 애니멀의 줄임말로 보츠와나, 짐바브웨, 남아공 등 11개국에서 만난 야생동물의 현실을 담고 있다.

박신혜뿐만 아니라 류승룡, 유해진이 프레젠터로 나섰으며 9일부터 매일 목요일 밤 10시 5분에 방송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