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0일 16시 48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위해 중국 방문한다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한다.

뉴스1
.

문재인 대통령이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2월 23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며 ”올해 한일중 정상회의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및 아베 일본 총리대신과 3국 간 실질 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3국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한일중 3국 협력체제 2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지난 20년간 이뤄진 3국 협력의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유익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방중 기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별도 양자회담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양자회담이 성사되면 이번 회담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 일본의 수출규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한일 정상 간 담판을 벌일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이 시 주석과 회담을 한다면 비핵화 프로세스 재가동 등 한반도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도 ”중국 정부가 핵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