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10일 15시 22분 KST

맘카페와 중고나라에서 대규모 '분유 사기' 사건이 벌어졌다

이전부터 분유를 판매하며 신뢰를 쌓아 왔다.

주로 엄마들이 육아 정보를 나누는 온라인 커뮤니티 맘카페와 중고 물품 거래 사이트인 중고나라 등에서 ‘분유 사기 사건’이 벌어져 공분이 일고 있다.

9일 전국 곳곳의 맘카페와 중고나라 등에는 ‘분유 사기’를 당했다는 게시글이 다수 올라왔다. 맘카페와 중고나라 등에서 분유를 저렴한 값에 판매하던 업자가 지난 10월부터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받고 물품을 보내지 않은 것이다.

뉴스1
자료사진

뉴스1에 따르면 업자 김모씨는 이전부터 계속 분유를 판매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분유를 시중가에 비해 5~6000원 가량 싸게 판매했고, 대량 구매를 하는 사람에게는 더 큰 할인을 해 줬다. 주문자의 전화나 문자에 즉각 응답하고, 배송이 늦어질 경우에는 분유 한 캔에 대한 금액을 송금해 주는 등 신뢰를 쌓아 왔다.

그러나 지난달부터 김씨는 분유를 보내지 않았고, 전화번호도 없는 번호로 바뀌었다. 피해자는 300여명, 피해 금액은 10만원대부터 1000만원대까지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피해자들은 피해 상황이 정확히 파악되는 대로 김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다. 피해자 중에는 현직 변호사도 포함됐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피해자 중 한 사람인 법무법인 소울의 김소연 변호사는 중고나라 카페 등에 글을 올려 김씨와 공범 등을 사기죄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사기 혐의는 성립된다고 보고, 집단 소송도 가능할 지 좀 더 봐야한다.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 중에 형사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과거에도 이와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지난해 2월부터 9월까지, 한 30대 여성이 포털사이트에 ‘분유를 싸게 판매한다’는 허위글을 게시해 10명으로부터 총 90여차례에 걸쳐 4억원을 받아 챙겼던 것이다. 지난 2월, 인천지법은 이 여성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