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9일 14시 15분 KST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여야가 극적으로 합의했다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은 보류하기로 합의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심재철 신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재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원내교섭단체 3당이 내년도 예산안을 10일 처리하고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은 보류하기로 합의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9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함께한 회동에서 이러한 내용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마련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예산안은 내일 처리하기로 했다.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며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한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은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문 의장은 이날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 처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 한국당에서 심재철 의원이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면서 본회의를 10일로 연기하고 협상의 여지를 열어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