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03일 09시 27분 KST

복지부가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자연스러운 발달과정" 장관 발언에 내놓은 해명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이다"

뉴스1

보건복지부가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파문에 대해 ”발달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고 한 박능후 장관의 발언에 공식 사과했다.

박능후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해당 파문과 관련한 질문에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보는 시각에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 같다”며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는 문제가 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복지부는 비판이 거세지자 2일 ”피해 아동과 부모, 그리고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해당 발언에 대해 ”장관의 견해가 아니라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라며 ”사실관계 확인 후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겠다는 취지에서 한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복지부는 ”성남시와 경찰, 아동보호전문기관, 아동 관련 교수 등으로 구성된 전문기관 협의체에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피해 아동의 보호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며 ”재발되지 않도록 관련 부처와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의 발언 이후 트위터에서는 해시태그 #박능후_보건복지부장관_사퇴해가 만들어지는 등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