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2일 12시 12분 KST

'뭉쳐야 찬다' 박태환의 축구 실력에 안정환이 정식 영입을 제안했다

박태환은 부상 투혼을 보였다.

수영선수 박태환이 ‘어쩌다FC’에 용병으로 출전한 가운데, 감독 안정환이 박태환의 축구 실력에 감탄하며 정식 입단을 제안했다.

1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박태환이 투입된 어쩌다FC와 마구남FC의 경기 후반전이 진행됐다. 이날 선수들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어쩌다FC는 1-2 패배했다.

JTBC

비록 경기는 패배했지만, 용병으로 참여한 박태환의 실력은 눈에 띄었다. 이봉주는 ”여유 있게 잘했다”고 칭찬했고, 마구남FC 선수들조차도 ”박태환이 너무 빠르다”며 놀랐다. 중계와 해설을 맡은 김성주와 정형돈은 ”완벽한 날개 역할”이라고 감탄했다.

이날 박태환은 부상 투혼을 보이기도 했다. 박태환은 경기 중 상대가 찬 공에 얼굴을 맞고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으나 회복 후 ”계속 뛰겠다”고 밝혔다. 박태환은 풀타임으로 활약했다.

경기가 끝난 후 안정환은 ”박태환이 뛰겠다고 하면 난 언제든지 100% 콜”이라고 박태환의 실력을 칭찬하며 영입 의사를 밝혔다. 이에 박태환은 ”내가 큰 도움이 됐는지 잘 모르겠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방송 후 예고편에서는 박태환이 고정 멤버로 발탁되는 모습이 방영됐다. 모태범과 같이 용병에서 선수로 발탁된 것이다. 앞서 앞서 성치경CP는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박태환이 의외로 축구를 좋아한다”라며 ”안정환도 칭찬을 많이 했다”고 말한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