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9일 11시 07분 KST

화성시의회가 "화성 연쇄살인 사건 명칭 바꿔달라"며 제시한 대안

"화성 연쇄살인 사건 아닌 이춘재 살인사건이다"

이춘재의 젊은 시절 

경기도 화성시의회가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 달라는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28일 화성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1986년부터 1991년까지 화성 병점 일대에서 일어난 연쇄살인 사건의 진범이 밝혀졌지만, 사건명에 ‘화성’이라는 지명이 붙어져 30여년간 오명을 짊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의회는 ”경찰과 각 언론사는 화성시민 전체에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만드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이라는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결의문을 발의한 박경아 의원은 ”화성 시민은 연쇄살인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언론 등 미디어에서 화성의 지명을 그대로 넣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이라는 사건명을 사용함으로써 지난 30여년 간 지속적으로 상처받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화성 시민은 더 이상 연쇄살인사건의 도시에 살고 있다는 불명예를 참을 수 없다며 참지 않을 것”이라며 ”그동안 족쇄처럼 따라붙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정식 명칭을 범인의 이름을 붙인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할 것을 요구한다”고 지적했다.

향후 시의회는 경찰과 언론사 등에 공문을 발송해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명칭을 변경해줄 것을 공식 요청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