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4일 11시 03분 KST

블락비 박경이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하며 일부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했다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그룹 블락비의 멤버 박경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며 일부 가수들의 실명을 직접 언급해 파문이 일고 있다.

24일 박경은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시했다.

박경 트위터
뉴스1

박경이 언급한 이들은 발표한 신곡이 모두 음원차트 상위권에 오른 가수들로, 그간 ‘사재기’ 의혹에서 자유롭지는 못했다. 그러나 의혹만 있었을 뿐 관련해 정확한 사실이 밝혀진 바는 없다. 이에 박경의 실명 공개 저격이 논란이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가수 딘딘과 로꼬 등은 ‘음원 사재기’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정거래위원회에 관련 조사를 의뢰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