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1일 19시 28분 KST

'징역 3년 구형' 강지환이 최후진술에서 눈물을 흘리며 한 말

스태프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에 대해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한 가운데, 강지환이 최후진술에서 눈물을 흘렸다.

검찰은 2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최창훈) 심리로 진행된 결심공판에서 강지환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복지 시설에 5년 간 취업제한을 명령해 줄 것도 재판부에 요청했다.

뉴스1

강지환은 울면서 최후 진술에 임했다. 강지환은 ”사건 발생 전날만 해도 여느때와 다름없이 카메라 앞에서 촬영을 했다. 그 자리에 서기 위해 20년이라는 시간을 들였고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힘들게 오른 자리인 만큼 아주 오랫동안 이 자리에 있고 싶다. 시상식에서 감사하는 말도 해 보고 싶고, 더 늦기 전에 예쁜 가정도 꾸리고 세상에서 제일 멋진 아빠도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사람도 아닌 내 스스로 모든 걸 망쳤다. 믿을 수 없는 사실에 내 자신이 원망스럽다”라며 ”내 한 순간의 실수가 모든 분들에게 고통을 안겼다.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괴로웠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만약 잠깐이라도 좋으니 그날로 시간이 돌아간다면 제발 그 마시던 술잔을 내려놓고 싶다. 그 술로 제 삶을 잃고 가슴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게 된 부분에 대해, 제가 그 잔 좀 내려놓으라고 꼭 나에게 말해주고 싶다”고 호소했다.

강지환은 지난 7월 9일 오후 10시 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집에서 스태프 2명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강지환에 대한 선고는 12월 5일 진행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