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0일 14시 40분 KST

'동백꽃 필 무렵'의 마지막 주, 하지만 아직 남은 '떡밥'들

까불이는 잡혔지만...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마지막 주를 맞이했다. 11월 20일, 21일에 걸쳐 이야기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동백이 뿐만 아니라 옹산 전체를 공포에 떨게 했던, ‘까불이’가 검거됐지만 여전히 이 드라마는 여러 떡밥들을 남겨놓고 있다. 드라마가 풀어줄 떡밥일 수도 있고, 시청자들만 떡밥이라고 생각한 것일 수도 있다.

 

1. ‘형태가 없는 샛노란 무언가’는 도대체 무엇일까?

KBS
'동백꽃 필 무렵'

향미(손담비)의 사체에서는 톱밥이 발견됐다. 그리고 이전에 까불이에게 희생된 피해자들과는 달리 그녀의 식도에서는 ‘형태가 없는 샛노란 무언가‘가 나왔다. 드라마 속 감식관은 그것이 향미가 스스로 입에 넣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보다 앞서 용식이(강하늘)는 흥식이네 집에서 나온 쓰레기 더미에서 작은 플라스틱 통을 발견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이 두 가지가 까불이를 향하는 단서처럼 보여줬지만, 정작 까불이를 잡게 해준 단서는 ‘몽타주’와 용식이의 기억이었다.

혹시 드라마가 던진 이 두 가지 단서는 새로운 누군가를 가리키고 있는 게 아닐까? 까불이도 있지만, 그와는 다른 또 다른 공포의 대상이 있을 수도. 지금까지 ‘동백꽃 필 무렵’을 본 시청자들에게는 마지막 2회 동안 꼭 풀어주기를 바라는 떡밥이다.

2. 어른이 된 필구의 등장이 의미하는 것

KBS
'동백꽃 필 무렵'

‘동백꽃 필 무렵’은 그동안 종종 시점을 바꾸어 왔다. 처음부터 누군가의 죽음을 보여준 후, 죽음 이전에 벌어진 이야기를 진행시켰다. 또 향미가 죽은 이후에도 죽기 전의 상황들을 묘사했다. 지난 11월 14일 방영된 회차에서는 갑자기 어른이 된 필구가 등장했다. 배우 정가람이 연기한 이 캐릭터는 엄마와 통화를 한다. 20일과 21일에 방영될 회차에서 이 드라마의 시점이 또 바뀔 수 있는 가능성을 드러낸 것이다.

KBS
'동백꽃 필 무렵'

이 드라마에서 필구는 동백이와 용식의 관계에서 가장 큰 변수로 작용했다. 14일 방영분에서 동백이는 필구가 자신을 닮아가는 것 때문에 ”여자 말고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며 용식이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어른이 된 필구의 현재가 곧 동백과 용식의 미래를 보여주게 될 것이다.

 

3. 동백이 엄마가 해주고 가겠다고 한 ”하나”는 무엇일까?

KBS
'동백꽃 필 무렵'

동백이 엄마 조정숙(이정은)은 동백이에게 ”너를 위해서 하나는 꼭 해주고 가겠다”고 여러번 말했다. 그 하나는 무엇일까? 그동안 시청자들은 어쩌면 동백이 엄마가 까불이를 잡거나, 동백이를 구하기 위해 대신 살해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까불이는 용식이가 잡았고, 동백이 대신 죽은 건 향미였다. 이어진 이야기에서는 동백이 엄마가 어렵게 사는 동안 동백이를 위해 생명보험을 가입해 보험료를 넣어왔다는 설정이 드러났다. 그렇다면 꼭 해주고 가겠다고 한 그 ‘하나‘는 바로 보험금일까? 사실 보험금이 아니어도 동백이 엄마는 이미 동백이를 위해 큰 일을 했다. 금옥 언니의 에스테틱에서 동백이가 까불이에게 살해당할 위기에 처했을 때, 동백이 엄마가 그녀를 구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아직 ‘하나’가 남아있을까?

 

4. 노규태와 홍자영은 재결합 할까?

KBS
'동백꽃 필 무렵'

홍자영은 이 드라마에서 동백이 못지 않게 응원받는 캐릭터였다. 노규태에게 이혼을 선언하고, 시어머니에게 자기 주장을 펼치던 모습은 분명 이 드라마가 준 ‘사이다‘였다. 그런데 홍자영은 노규태의 거짓말 탐지기 심문을 통해 그의 사랑을 확인한다. 노규태와 홍자영의 재결합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지금까지 수많은 드라마가 그러했던 것처럼 이들을 다시 재결합시킬까? 개인적으로는 그러지 않기를 바라는 편이다. 홍자영은 지금의 홍자영으로 남는 게 좋다.

‘스포츠서울’의 보도에 따르면, ‘동백꽃 필 무렵‘의 마지막 주에 대해 이 드라마를 제작하는 노상훈 CP는 ”아직 정리 안 된 문제들이 많다”고 말했다. 위에서 설명한 내용외에 또 다른 문제는 ‘옹벤져스‘로 불려온 ‘옹심이’(옹산의 심장을 이고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노CP는 ”그들이 어떻게 살아갈지 후일담이 나올 예정”이라며 “까불이는 잡혔지만 아직 재미있는 부분들이 많이 남아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