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14일 16시 38분 KST

목포 시의원들이 보건소 간호사들을 불러 '출장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받았다

"갑질 당한 보건소 직원만 엄벌 받게 됐다"

MarianVejcik via Getty Images

전남 목포시의원들이 노인·장애인·아동 등 사회적 약자층에 할당된 보건소의 독감 예방주사를 공짜로 맞았다가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13일 목포시보건소 직원이 지정된 장소가 아닌 목포시의회 회의장으로 찾아가 의원들에게 독감 예방접종을 해준 혐의(의료법 위반)로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보건소를 관할하는 복지위원회 의원들이 직원을 회의장으로 불러 예방주사를 놓게 한 것으로 보고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또 시의원과 직원들이 서로 짜고 “방문 목적은 자료 제출이지 예방접종이 아니었다”고 말을 맞춘 대목이 증거인멸에 해당하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박영섭 목포서 수사과장은 “관련자가 많고 의회 내부 영상이 있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사실을 확인하는 대로 처벌 대상인지 법률검토를 하겠다”고 말했다.

경찰 등의 말을 종합하면, 김오수 복지위원장 등 시의원 3~4명은 지난 7일 오후 4시께 상시임위 회의실에서 보건소 ㅊ 간호사로부터 독감 예방주사를 맞았다. 이날 쓰인 주사액은 65살 이상 노인층과 12살 이하 어린이, 장애인, 임산부 등을 위해 보건소에 지원한 약품이었다.

말썽이 일자 시의원들은 “사무감사를 앞두고 간호사한테 급식 관련 자료를 받았을 뿐”이라며 오리발을 내밀었다. 시 공무원들은 “갑질한 시의원은 비난받는 데 그치지만 보건소 직원은 엄벌을 받아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하소연했다.

시민단체는 시의원들의 반칙과 특권을 겨냥했다. 목포문화연대는 성명을 통해 “복지위의 시의원들이 소관 부서인 보건소에 갑질을 하고도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들지 말고, 시민한테 솔직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태관 문화연대 대표는 “‘황제 접종’도 비판받아 마땅한데 말 맞추기로 주민을 속이고 있어 울화가 치민다”고 일갈했다. 한 시민은 “특권층이 사회적 약자들이 맞아야 할 독감 예방주사를 가로채고도 여전히 오리발을 내밀고 있다. 주민 대표가 앞장서 공정의 가치를 훼손하고도 후안무치한 태도를 보여 답답하다”고 꼬집었다.

앞서 목포시의원들은 지난해 6월 당선자 자정결의대회를 열어 “기득권을 내려놓고 과거와는 달라지겠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주민이 먼저이고, 주민이 주인이라는 마음을 새기고 사적인 이익을 챙기지 않겠다”는 등 7개 항의 개혁을 다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