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11일 11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11일 11시 47분 KST

국민 절반 이상은 모병제 도입에 반대하고 있다 (여론조사)

모병제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52.5%로, 찬성 응답(33.3%)보다 높았다.

뉴스1
충남 논산육군훈련소 현장 

최근 정치권 일부에서 모병제 도입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민 절반 이상은 모병제 도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모병제 도입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반대 응답이 52.5%로, 찬성 응답(33.3%)보다 19.2%포인트 높았다. 

하지만 이전 조사 대비 찬성 의견은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다. 2012년 8월 조사(김두관 당시 대선후보 모병제 공약)에서 15.5%, 2016년 9월에는 27.0%(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모병제 도입 주장)였는데, 이번에는 33.3%로 증가했다. 반대 의견은 2012년 60.0%, 2016년에는 61.6%였으나 이번 리얼미터 조사에선 52.5%로 나왔다.

이번 조사에서 반대 응답은 모든 지역에서 다수였다. 60대 이상과 50대, 20대, 보수층과 중도층,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반대 응답이 높았다고 리얼미터 측은 설명했다. 반대로 30대와 40대, 진보층과 정의당·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응답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모병제 찬반 여론

성별로 따지면 남성은 찬성 의견이 38.2%, 반대가 55.4%로 전체 의견보다 각각 5%포인트, 3%포인트가량 높았다. 이에 대해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남성이 보다 적극적으로 답했다는 얘기”라면서 ”여성은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많았기 때문에 찬반 의견이 남성 의견보다 낮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한편 모병제 논란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연구를 바탕으로 당 차원에서 모병제 공약 검토를 제안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시작됐다. 이후 이인영 민주당 대표가 ”당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이야기한 적 없다”고 보도를 부인했으나 이에 대한 정치권의 갑론을박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이번 조사는 2019년 11월 8일(금)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8,65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 5.8%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으로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