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22일 10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22일 13시 29분 KST

한일관계를 풀어내기 위해 윤상현 의원이 내놓은 해법(?)

'대담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색된 한일관계를 지금과 같이는 풀어낼 수 없다며 ‘창의적이고 대담한 방식’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했다.

뉴스1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윤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종합국감에서 ”현재 우리 정부가 한·일 갈등의 주요 원인인 강제징용 문제를 풀기 위해 우리기업과 일본기업이 함께 배상하는 1+1 해법을 주장하고 있는데 이 방법으로 문제를 풀 수 없다”며 ”일본 의원들과 만나고 외무성 고위 관료들과 만나보니 일본 기업이 배상을 하는 식의 해법에 대해 받아들일 가능성이 사실상 전무한 것으로 보였다”고 전재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역발상으로 일본기업에 배상책임을 묻지 않는 ‘창의적이고 대담한 방식’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가 어떤 대담한 결정을 내리는 게 어떻나?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돼서 어떤 배상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일본에 말해서 일본에) 역사에 대한 참회, 반성의 큰 책임 부담감을 주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같은 윤 의원의 주장은 한국 대법원이 결정한 내용과 다른 데다가 피해자들은 ‘배상’ 자체가 아니라 일본 측의 책임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윤 의원의 제안 자체를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