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0월 11일 11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11일 11시 14분 KST

'윤석열 총장' 의혹 보도한 기자가 대검 반박에 재차 입장을 밝혔다

대검은 해당 의혹에 즉각 반박했다

뉴스1
윤석열 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의혹에 대검찰청이 ”허위사실”이라고 즉각 반박한 가운데 해당 의혹을 최초 보도한 기자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앞서 한겨레21은 김학의 전 차관 재수사 과정 핵심 관계자 취재 결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추가 조사 없이 사건을 마무리했다고 11일 보도했다. 대검은 ”허위사실”이라고 즉각 반박했다.

이에 해당 의혹을 제기한 하어영 한겨레21기자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보도 이후 대변인실에서 나온 확인은 윤중천 씨 진술에 대한 검찰의 태도에 대한 입장이 아니고, 윤석열 총장이 접대를 받았느냐 아니냐에 대한 것”이라면서 ”사실 핀트가 조금 어긋나 있다라는 말씀을 저는 좀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하어영 기자는 ”사실 관심은 ‘그러면 윤석열 총장이 정말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느냐?’라는 질문이 더 앞서는데, 저의 보도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런 진술이 있었고 그 진술 자체에 대한 조사. 그러니까 ‘진실 유무에 대한 조사 자체가 없었다’라는 것이 더 방점이 찍혀 있었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고 재차 강조했다.

하 기자는 이어 후속 기사를 예고하기도 했다. 하 기자는 ”방향은 일단 일관된다. 그러니까 검찰의 태도가 과연 온당했느냐. 그러니까 수사나 조사, 감찰의 대상일 수도 있는 사안에 대해서 아예 형식적인 기초 조사조차 안 한 것이 과연 온당했느냐에 대한 것에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면서 ”이것은 지금 현재 국민적 열망으로 가 있는 검찰 개혁과도 아주 밀접하게 관련이 돼 있기 때문에 이것만큼은 정말 최선을 다해서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