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27일 15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9월 27일 18시 00분 KST

민주당이 '검찰 고발' 방안을 보류했다

당내에서 비판이 일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다는 방안을 보류했다. 앞서 민주당은 ‘조국 장관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으나 당내에서 이에 대한 비판이 일면서 이 같은 방안을 사실상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고발에 대해) 논의가 잠깐 된 적이 있는데 원내대표가 정리한 것처럼 보류하고 있고 그 방법까지 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정도로 얘기된 상태”라고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이어지면서 민주당은 지난 24일 검찰을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이 갈수록 피의사실 공표를 더 광범위하게 하고 있다. 정식으로 고발해 검찰의 행태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지도부의 강경 대응에 당내에서 비판이 일었다. 송영길 의원은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을 (여당이) 고발한다면 집권당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검찰 고발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말했다. 일부 법사위원들도 검찰 고발에 부정적인 견해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