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25일 10시 49분 KST

문준용이 '시아버지 찬스' 곽상도 발언에 반박하며 한 말

국민일보 기사에 대해서도 수정을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문준용씨가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발언을 반박했다. 앞서 곽 의원은 문씨의 아내가 ‘시아버지 찬스’로 정부 지원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뉴스1
문준용씨.

24일 저녁 문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곽상도 의원, 자신있게 밝힌다. 제 아내는 시아버지 찬스를 쓸 필요가 없는 훌륭한 인재”라는 글을 게시했다. 문씨는 이 글에서 ”의원님이 언급한 모든 사안에 아무런 문제도 없으니 걱정 말라”며 ”얼마든지 ‘살펴보라’고 전했다.

이어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경우, 문제없음을 밝히는 일도 해줄 거라 믿는다”며 ”그래야 아무 잘못 없는 사람한테 이런 글을 쓰는 자기 행동에 대한 공정한 처사”라고 썼다.

또 해당 내용을 ‘문준용 겨냥한 곽상도 ”시아버지 찬스도 조사하겠다”‘라는 제목으로 보도한 국민일보 기사에 대해서도 수정을 요구했다. 문씨는 ”곽 의원이 저에 대해 ‘조사’를 한다고 표현해 마치 저에게 부정이 있는 것처럼 곽 의원 주장의 뉘앙스를 미묘하게 바꾼 아래 기사 제목의 수정을 요청한다”며 ”곽 의원의 원문에는 그런 단어가 없으니 잘못된 기사”라고 지적했다.

뉴스1
곽상도 의원.

앞서 지난 22일,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아들, 아버지 찬스 없다고? 그러길 바란다”며 문씨의 아내이자 문대통령의 며느리인 장모씨가 2017년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공동 추진한 ’2017년 메이커운동 활성화 지원사업’에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는 점을 언급했다.

곽 의원은 ”장씨가 시아버지가 대통령에 당선된 후 정말 우연히 정부 지원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믿고 싶다”라며 ”이밖에도 다른 ‘시아버지 찬스’가 없었는지 살펴볼 예정”이라고 쓴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