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9일 15시 04분 KST

박원순 시장이 광화문광장 설계안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진영 행안부 장관과 회동 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이 전면 백지화되고, 원점에서 재검토된다.

박 시장은 19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새로운 광화문광장이란 중차대한 과제를 위해 무엇이든 할 각오가 돼 있다”며 “사업 시기에도 연연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소통 부족, 중앙정부와의 갈등을 빚어온 기존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을 백지화한다고 시사한 셈이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국제설계공모에서 당선된 현재 설계안도 중단하고, 시민과 숙의해 새로운 안을 만들 것”이라며 “광화문광장이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시민들과 공감하고 그 안에 대해서 설계자와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 국제현상설계공모 선정을 당선된 설계안을 대폭 수정하거나 새로 설계할 가능성이 열렸다.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 전면 재검토 결단을 내린 것은 박 시장이 지난 8월말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고 온 직후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지난 8월말 문 대통령을 모시고 논의를 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도 참석했다”며 “현재 단절 고립된 형태의 광장 안된다는 공감대가 있었으며, 문 대통령께서 ‘시민 소통, 교통 불편에 특별히 신경 써달라’는 당부 말씀을 하셨다. 또 ’관계부처 사이 협력이 중요하다고도 말하셨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소통이 부족했다는 지적에 대해 “시민단체에선 보다 폭넓은 소통을 요구하고 있다. 지역 주민들도 다양한 의견을 주고 계시다. 하나하나가 소중한 제안”이라며 “저는 어떤 논의도 마다하지 않겠다. 새로운 광화문광장이란 중차대한 과제를 위해 무엇이든 할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현재 운영 중인 광화문시민위원회의 시민위원 숫자를 늘리는 등의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앞서 시민사회는 ‘시민불복종 선언’까지 언급하며,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의 소통 문제를 지적해왔다. 서울시민재정네트워크, 서울시민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의 단체로 꾸려진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8월29일 “사회적 합의가 불충분한데도 월대 복원을 위한 공사를 강행한다면 시민불복종을 선언하고 해당 공사를 막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사업 시기에도 연연하지 않겠다”며 “시민들의 어떤 지적이나 비판도 더욱 귀 기울여 듣겠다. 반대하는 시민단체와도 함께 토론하겠다”고 밝혔다. 소통 과정을 위해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 착공을 우선 2020년 4월 총선 이후, 또는 무기한 연기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서울시는 애초 구체적인 착공시점을 밝히진 않았지만, 월대 복원을 위한 기초 작업을 10월 또는 11월께 시작하고 2020년 초 본격적인 공사에 나설 계획이었다.

아울러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을 두고 행안부와 갈등을 빚어왔던 것과 관련, “중앙정부와의 단단한 공감대도 만들어졌다”며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광화문광장 일대를 온전하게 복원하는 재구조화의 비전을 공유하고, 현재의 단절, 고립된 형태의 광장을 해소하는 등 단계적으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에 공동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시 시민 속으로 들어가겠다. 진심과 소통으로 새 길을 만들어 가겠다. 광장의 주인인 시민들과 함께 새로운 광화문광장의 오랜 꿈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