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8월 30일 15시 19분 KST

고유정 전 남편 장례식은 '머리카락 7가닥'으로 치러졌다

고유정 전 남편 유족은 시신 없는 장례를 치렀다

뉴스1
고유정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 측이 사건 발생 100일을 앞두고 결국 시신 없는 장례를 치렀다. 유족 측은 피해자가 쓰던 모자에서 찾아낸 머리카락 7가닥과 옷가지 등으로 장례를 진행했다. 

고유정(36)에게 살해당한 전 남편 강모씨(36)의 유족 측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제주시 한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진행했다.

파이낸셜뉴스에 따르면 유족 측은  “시신을 찾기 전까진 장례를 치르지 않으려고 했지만 9월 1일이면 사건 발생 100일째”라며 “49재도 치르지 못한 상황에서 더는 늦추지 못하겠다는 판단에서 장례를 치렀다”고 말했다. 

유족 측은 이어 ”고유정이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 십 년 살다가 가석방되지 않도록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장례식에는 박기남 제주동부경찰서장의 후임으로 온 장원석 제주동부서장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다음달 1일부터 이틀간 100일제를 지낸 뒤 불교식 화장을 진행해 이를 봉안탑에 안치할 예정이다. 

앞서 고유정은 지난 5월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강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후 제주~완도 해상과 경기도 김포시 등 여러 곳에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이후 피해자 시신 수색 작업을 3개월 넘게 진행하고 있지만 사건이 발생한지 100일 가까이 머리카락 한 올도 찾지 못했다. 경찰은 수색 작업 중 강씨 유해로 추정되는 뼛조각을 발견했으나 모두 동물뼈로 확인됐다. 

한편 제주지방법원은 9월2일 오후 2시 201호 법정에서 피고인 고유정에 대한 2차 공판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