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07일 16시 40분 KST

'아내의 맛' 프로골퍼 케빈 나(나상욱)가 과거 약혼녀 성적 학대 파문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아내의 맛' 방송 이후, 많은 시청자들이 케빈 나의 출연이 부적합했다고 지적했다.

Harry How via Getty Images

TV조선 ‘아내의 맛’에 첫 출연한 프로골퍼 케빈 나(한국명 나상욱)가 과거 파혼 과정에서 약혼녀에 성적 학대를 했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케빈 나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7일 OSEN에 따르면 케빈 나는 공식입장을 내고 ”그동안 이 사건에 대해 일절 대응하지 않았지만, 잘못된 사실관계가 전해지면서 가족과 친지들이 큰 상처를 받아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케빈 나는 입장문에서 ”사실혼 파기로 상처받은 상대에 대해서는 미안한 마음을 표한다. 당시 저와 부모님이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상대와 부모님을 만났으나, 그 자리에 변호사를 대동하고 대화를 녹음하는 등 신뢰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판단돼 사과하고 파혼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또 ”상대방에게 수억원에 이르는 돈을 지급함으로써 부족하지만 그 상처를 위로하려고 애썼다”고 덧붙였다.

케빈 나는 약혼녀가 주장하는 것처럼 일방적으로 파혼을 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케빈 나는 ”상대방 측이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언론에 제보하고, 골프 대회장에서 시위하는 등의 행동을 해 제 명예에 심각한 훼손을 입었다”며 ”그 과정에서 제 가족 및 친지들 역시 말 못할 고통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제로 법원은 ‘성적으로 학대나 농락을 당하는 성노예와 같은 생활을 했다’는 주장은 저를 사회적으로 매장시키기 위한 의도적인 인신공격이나 허위사실이 분명하다고 봤다”며 ”허위사실로써 심각한 고통을 겪은 제 상황을 고려해 명예훼손 판결로써는 이례적으로 큰 금액의 손해배상책임을 인정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TV조선

끝으로 케빈 나는 ”저는 완벽하지 못한 사람이라 일에도 사랑에도 실수를 저지르기도 한다. 그렇기에 상대방에 대한 배려로서 무대응으로 일관하기도 했다”며 ”그러나 이제는 저 역시 남편으로서,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아내와 아이들이 허위사실로부터 피해받는 것을 막고 이들을 지켜야 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6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는 케빈 나와 지혜 나 부부가 등장했다. 케빈 나는 올해로 결혼 4년 차이며, 아내는 둘째를 임신 중이었다. 그러나 방송 내용과는 별개로, 이날 방송이 끝난 뒤 많은 시청자들이 케빈 나의 출연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케빈 나의 파혼 과정에서 불거진 ‘성 학대 논란’ 때문이었다. 

앞서 지난 2014년, 케빈 나의 전 약혼녀는 케빈 나에게 5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약혼녀는 케빈 나가 일방적으로 파혼을 했으며, 사실혼 관계로 지냈던 1년 6개월 동안 모든 스트레스를 자신에게 성관계를 요구하는 것으로 풀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2016년, 케빈 나에게 총 3억1천600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린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