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30일 17시 26분 KST

유벤투스 경기시간 단축 요구한 인물은 네드베드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팀 K리그와의 친선경기 취소를 거론하며 일방적 요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1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K리그 올스타 팀과의 친선경기에 예고 없이 불출전하며 논란이 일었다. 그런 가운데 경기 취소 가능성을 거론하며 일방적으로 경기 일정 및 규칙 변경을 강요한 유벤투스 측 고위 관계자가 파벨 네드베드 부회장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YTN은 친선경기 당일인 26일 유벤투스의 네드베드 부회장이 경기 시간을 줄이지 않으면 위약금을 물고, 경기를 취소하겠다는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드베드 부회장은 지각 사태 발생 이후 K리그 관계자를 찾아가 경기 시간을 전후반 각각 40분씩 진행하고 각종 행사가 기획된 하프타임도 10분으로 줄이라고 요구했다.

그는 K리그 측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위약금을 물고 경기에 나서지 않겠다는 협박성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네드베드는 2001년부터 2009년까지 유벤투스에서 활동한 축구선수로, 2003년에는 발롱도르도 수상한 인물이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유벤투스의 부회장을 맡고 있으며 이번 아시아 투어에 동행한 구단 최고위 인사다.

프로축구연맹은 3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유벤투스전 파행 운영 관련 현안 브리핑을 진행했다. 연맹은 이날 유벤투스, 아시아축구연맹과 세리에A 사무국에도 항의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호날두 노쇼 논란’으로부터 불거진 유벤투스 측의 기망행위에 국민적 반감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경기 당일 입장권을 구매한 관중들과 연맹은 주최사 더 페스타 등을 상대로 하는 민형사상 소송에 나서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