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6일 22시 57분 KST

[팀 K리그 vs 유벤투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벤치에만 있었다

3-3

뉴스1

7월 26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3:3 무승부로 끝났다.

전반 6분 팀 K리그의 오스마르가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어 전반 8분 유벤투스의 무라토레가 골을 기록했다. 전반 44분에 세징야가 골망을 흔들어 2-1로 전반전이 끝났다. 후반 시작과 함께 타가트가 골을 넣어 팀 K리그는 3-1로 앞서갔다. 이어 후반 32분 유벤투스의 마투이디가 헤더로 골을 넣었고,  후반 35분 페레이라가 동점골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보기 위해 기다렸다. 유벤투스 선수단은 킥오프 시간을 앞두고 도착해 몸을 풀었다. 경기는 약 1시간 지연됐다. 게다가 호날두는 이날 그라운드에 나오지 않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주최사(더페스타)와 협의를 통해 호날두의 출전시간을 ‘최소 45분 이상’으로 계약서에 명시했다고 밝혔지만, 호날두는 벤치에만 앉아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경기장 곳곳에선 야유가 나오기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