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2일 20시 47분 KST

아시아나 여객기, 오키나와서 허가 없이 활주로 진입

일본 정부가 조사 중이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일본 공항에서 관제관 허락 없이 활주로에 진입해 일본 정부의 조사를 받게 됐다.

 

아시아나 항공

 

일본 엔에이치케이(NHK)의 22일 보도와 아시아나항공의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21일 오후 1시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관제관 허가 없이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공항 활주로에 진입했다. 이 때문에 착륙허가를 받았던 일본 트랜스오션항공의 여객기가 활주로 앞 3.7㎞ 부근에서 재차 고도를 높여 약 20분 뒤에 착륙했다고 한다.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일본 국토교통성 소속의 운수안전위원회는 이 일이 사고로 연결될 수 있는 ‘중대 사건’으로 보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엔에이치케이는 “아시아나항공은 조종사가 관제탑의 지시에 따르지 않고 활주로에 진입했다고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국토교통성의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