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3일 17시 00분 KST

나경원의 "소통 노력 안 하는 나쁜 청와대" 주장에 청와대가 반박했다

앞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국회와 소통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뉴스1

청와대가 13일 국회와 소통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나 원내대표가 국회 파행 사태 이후 (청와대는) 빠지라고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내용의 강기정 정무수석의 발언을 전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진지하게 찾아와서 한 번이라도 국회를 열자고 말한 적이 있나”면서 ”소통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고 야당을 압박하는 정말 나쁜 청와대”라고 말했다.

이에 이 관계자는 강 수석이 본인에게 밝혀왔다는 내용을 말하면서 ”나 원내대표와 연락을 해왔었는데 ‘빠지라’고 해서 더 이상 연락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어 ”그렇다고 계속 연락을 안 하진 않았다. 오늘 오전까지도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와 통화를 계속 해오고 있다”며 ”심지어 정 수석부대표가 오늘 오전에 전화로 ‘나 원내대표가 전화를 해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강 수석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도 연락을 계속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가 ‘자신은 권한이 없으니 황 대표쪽과 이야기하라’고 해서 황 대표 측과 끊임없이 접촉했다”며 ”황 대표도 쉽게 전화를 받지 않아 황 대표의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과 계속 연락을 취해왔다”고 밝혔다.

다만 ”나 원내대표가 자기의 개인적인 판단·입장을 이야기한 데 대해 강 수석이 말을 하는 것 아니다. 사실관계에 대해 잘못 말했다는 걸 강 수석이 설명하는 것”이라며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서도 ”지금 협상의 주체는 청와대가 아니고, 여야 대표들”이라고 덧붙였다.

또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가 도입돼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게 야당을 압박·조롱한 것 아니냐’는 질문엔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관계자는 ”일방적으로 특정 정당을 압박하거나 조롱할 의도로 답변을 했다면 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에 대해서만 답변했을 것”이라며 ”정무수석이 소관 업무로 파악하고 답변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일 뿐이며 자유한국당을 비난했거나 다른 야당을 비난한 건 아니다”며 ”여야 협상과도 전혀 무관하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가 전날(12일) 주형철 경제보좌관 관련 의혹을 제기한 한국당 의원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선 ”주 보좌관의 개인 자격으로 고소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