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3일 11시 56분 KST

하토야마가 "일본은 위안부에 대해 평생 사죄해야 한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는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으로 꼽힌다.

뉴스1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는 12일 연세대에서 열린 `한반도의 신시대와 동아시아의 공생`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하토야마 전 총리는 강연에서 지난 2015년 있었던 한일 위안부 합의를 언급하며 ”당시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했고, 총리가 사죄하면서 이 문제를 다시는 꺼내지 말라는 식으로 `불가역적`, `최종적`이라는 표현을 썼다. 이는 피해자 입장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기 때문에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패전국은 전쟁으로 인해 상처를 준 사람들이 `이제는 더 사죄할 필요가 없다`고 할 때까지 항상 사죄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피해자분들이 `더 사과하지 않아도 된다`고 할 때까지 사과해야 한다. 단순한 돈 문제를 말하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아베 신조 현 총리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아베 총리는 방위력, 군사력, 자위력을 강화해 일본이 강력한 힘을 갖게 하고 싶다는 발상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후하게 대접하면서 중국이나 한국에는 고자세로 대해 외교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강연은 하토야마 전 총리의 저서 `탈대일본주의` 한국 출간을 기념해 마련됐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강연이 끝난 뒤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기도 했다.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는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으로 꼽힌다. 앞서 유관순 열사 등 독립투사들의 이름이 새겨진 추모비를 찾아 사죄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