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22일 11시 44분 KST

손흥민이 토트넘 팬이 뽑은 "지켜야 할 선수" 1위에 올랐다

팀 전체에서 1위다

풋볼런던 홈페이지 캡처

시즌보다 뜨거운 유럽 축구의 이적 시장이 시작됐다. 축구 팬들은 이 기간 누구를 영입하고 누구를 팔 것인지에 모든 촉각을 곤두세운다. 영입 담당자들은 밤잠을 설치며 계산기를 두드린다. 

그리고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은 북런던의 강호 토트넘의 팬들에게 ‘반드시 지켜야 할 선수’로 꼽혔다. 토트넘 팬의 98.3%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손흥민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응답했다. 토트넘 소속 선수 전체 1위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이 21일(현지시간) 공개한 토트넘 팬들을 대상으로 한 투표 결과 리스트에 따르면 해리 케인(98.1%), 루카스 모우라(98.0%), 무사 시소코(97.9%), 델레 알리(97.9%), 베르통헨(97.9%) 등이 손흥민의 뒤를 이었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무사 시소코는 당연히 팬들 대다수가 원하는 선수”라고 소개했다. 

최근 레알 마드리드, 유벤투스 등과의 이적설이 불거지고 있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85.7%에 그쳤다. 토비 알더베이럴트도 82.9%로 상대적으로 낮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에릭 라멜라는 50.4%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지켜야 할 선수‘의 최하위가 팔고 싶은 선수라는 뜻은 아니다. 오히려 과반이 ‘지켜야 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고 봐야 한다. 

다른 팀으로 떠나보내고 싶은 선수의 리스트는 따로 있다. 카자이아 스털링(45.6%)과 루크 아모스(40.2%) 등 유망주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유망주를 제외하면 세르주 오리에(38.5%)와 페르난도 요렌테(32.8%), 키에렌 트리피어(20.5%), 빅토르 완야마(17.5%) 등이 꼽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