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27일 15시 33분 KST

범죄심리 전문가 이수정 교수가 기자회견을 연 박유천의 심리에 대해 내놓은 분석

앞서 박유천은 ”마약을 결코 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뉴스1

범죄심리전문가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심리 상태에 대해 분석했다.

이 교수는 26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박유천이 경찰 출두를 앞두고 한 행동들에 대한 분석을 내놨다.

이 교수는 박유천이 ”마약을 결코 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한 것에 대해 ”거짓말이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기자회견 중 박유천이 혀로 입에 침을 묻히는 반응을 보이는데, 특이한 반응”이라며 ”입이 마를 만한 스트레스가 많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이 교수는 박유천이 체모에서 마약 성분이 나오지 않을 거라는 확신을 갖고 있었을 것이라 추측했다. 이 교수는 ”간이 검사를 할 수 있는 기관에서 테스트를 해 보고, 확신을 갖고 기자회견을 했던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처음 경찰에 출두할 때는 당당하고 무고함을 호소했는데, 두 번째부터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라며 ”수사기관이 제시하는 증거에 압박을 느꼈고, 그 때문인지 언론의 카메라를 회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유천은 마약 의혹이 일자 기자회견을 열고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후 진행된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음에도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갔는지 확인해 보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으나 결국 구속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