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08일 13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08일 16시 18분 KST

봉준호 신작 '기생충'의 메인 카피, "행복은 나눌수록 커지잖아요"(예고편 공개)

어떤 이야기인지 감잡을 수가 없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전에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기생충’은 두 가족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다. 송강호가 연기하는 기택의 가족은 아내와 아들, 딸까지 모두 돈을 벌지 못하는 상황. 이때 기택의 아들 기우가 부잣집의 저택으로 과외선생 면접을 보러간다. 이 저택에는 이선균이 연기하는 박동익과 조여정이 연기하는 그의 아내 연교가 살고 있다. 제작사는 이때 예기치 않은 사건이 발생한다고 전한 바 있다.

CJ 엔터테인먼트
CJ 엔터테인먼트

예고편에 따르면, 사건의 조짐은 기우가 면접을 준비하는 과정부터 심상치 않아보인다. 기우는 실제 대학생이 아니라 서류를 위조해 명문대학 학생으로 위장하면서 ”전 이게 위조나 범죄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저 내년에 이 대학 꼭 갈 거거든요”라고 말한다. 이때 예고편에서는 어느 중년 여성의 목소리로 ”그건 엄연한 범죄입니다”라는 말이 들린다.

CJ 엔터테인먼트
CJ 엔터테인먼트
CJ 엔터테인먼트

예고편 또한 기우가 저택에 면접을 보러가는 상황까지만 파악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그 이후 뭔가 사건이 벌어지기는 하는 것 같지만, 어떤 사건인지 파악하기는 어렵다. 단 예고편은 이 영화를 ‘가족희비극’이란 단어로 설명하고 있는 점을 보았을때, 유머와 비극이 한데 엮이는 작품이 될 듯 보인다. 분명한 건, 누군가는 피를 흘린다는 것이다. 

CJ 엔터테인먼트

함께 공개된 1차 포스터도 궁금증을 키운다. 예고편에서 본 박동익과 연교의 저택으로 보이는 곳에 눈 부분을 가린 배우들이 배치되어 있다.

CJ 엔터테인먼트

가장 왼쪽에 있는 인물은 이 저택에 사는 아이로 보이는데, 맨 앞부분에는 누구의 것인지 모르는 사람의 다리가 나와있다. 정체를 알 수 없지만 시체로 보이는 다리다. 기택을 연기하는 송강호의 뒤로 저택 거실에 있었을 것 같은 돌을 들고 나오는 기우의 모습도 어딘가 이상하다. 예고편과 포스터 모두 ‘기이하다’는 평가가 가장 많이 나올 듯 보인다.

CJ 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에 대해 SF나 크리처 무비, 호러가 아니다”라며 ”독특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예고편과 포스터, 그리고 포스터에 적힌 ”행복은 나눌 수록 커지잖아요”란 카피를 봤을 때는 돈 한 푼 벌지 못하는 4명의 가족이 부잣집 저택에서 ‘기생충’처럼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아닐까 추측할 수도 있을 듯. 개봉은 5월이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