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01일 14시 30분 KST

구하라가 '안검하수 수술'과 악플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앞서 구하라는 "쌍꺼풀 수술 했냐"는 댓글에 직접 "안검하수 한 게 죄냐"고 답했다.

구하라 인스타그램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가 안검하수 수술 고백과 악플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1일 구하라는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이는 구하라가 지난 3월 31일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가, ‘쌍꺼풀 수술 논란’이 일자 삭제한 것과 같은 각도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사진과 함께 구하라는 ”어릴 때부터 활동하는 동안 수많은 악플과 심적 고통으로 상처받아왔다”라며 ”아직 어린 나이에도 안검하수를 하는 덴 다 이유가 있겠죠”라고 썼다.

이어 ”이제는 제 자신을 위해서라도 당당한 건 당당하다고 말하는 게 맞다고 생각이 든다”라며 ”단 한 번도 악플에 대처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 저도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있는 사람이니, 어떤 모습이든 한 번이라도 곱게 예쁜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구하라는 ”앞으로도 노력하는 모습, 행동으로 책임지는 사람으로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감기 조심하세요”라고 글을 맺었다.

앞서 구하라는 인스타그램에 일본 도쿄걸스 컬렉션 런웨이 대기실에서 촬영한 사진을 게시했다. 이 사진에 한 네티즌이 ”쌍꺼풀 수술을 왜 다시 했냐”는 댓글을 남겼고, 구하라는 ”안검하수 한 게 죄냐. 증세가 있으니 했겠죠?”라고 직접 답했다. 이후 팬들 사이에서 성형에 대한 질문을 한 네티즌이 무례했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논란이 되자 구하라는 이 사진을 삭제했다.

아래는 구하라가 남긴 글 전문.

어린 나이 시절 때부터 활동하는 동안 지나 온 수많은 악플과 심적인 고통으로 많이 상처 받아왔습니다. 아직 어린나이에도 안검하수를 하는 덴 다 이유가 있겠죠.. 오른쪽 눈에 불편함 때문에 제 자신을 아프지 않게 돌보려고 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그렇지만 이제는 제 자신을 위해서라도 당당한 건 당당하다고 말하는게 맞다고 생각이 듭니다. 단 한번도 악플에 대해 대처를 해야겠다라는 생각은 하지않았습니다. 저도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있는 사람 입니다 어떤 모습이든 한 번이라도 곱게 예쁜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노력하는 모습, 행동으로 책임지는 사람으로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 감기 조심하세요.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