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25일 11시 02분 KST

1374명 태우고 엔진 고장으로 표류했던 선박이 무사히 정박했다

엔진 4개 중 3개가 다시 작동했다

ASSOCIATED PRESS

1400여명을 태우고 항해하던 중 엔진 고장으로 노르웨이 연안에 표류한 크루즈 여객선 ‘바이킹 스카이’호가 24일(현지시간) 항구에 무사히 도착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구조당국은 이날 오후 4시쯤 바이킹 스카이호가 예인선 두척의 도움을 받아 인근 몰데항에 안전하게 입항했다고 밝혔다.

바이킹 스카이호는 서부 뫼레오그롬스달 앞바다 2㎞ 해상에서 엔진 고장을 일으켜 전날부터 표류했다.

여객선에는 승무원과 승객을 포함해 모두 1374명이 탑승해 있었다. 표류 당시 암초에서 불과 100m 떨어진 곳에 닻을 내렸으며, 바다에는 초당 24m의 강풍과 6~8m의 파도가 치는 상황이었다. 사고 당시 승객들이 올린 영상을 보면 일부 객실에 물이 들이닥쳤으며 선체가 좌우로 크게 흔들려 집기 등이 넘어져 부상의 위험까지 있었다.

노르웨이 구조당국은 여객선이 좌초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헬리콥터를 이용해 승객 479명을 구조했었다.

바이킹 스카이호는 이날 엔진 4개 가운데 3개가 다시 작동하면서 예인선의 도움을 받아 천천히 항구로 향했다. 이어 여객선이 몰데항에 안전하게 입항하면서 배 안에 남은 900여명의 승무원 및 승객도 땅을 밟게 됐다.

합동구조본부를 이끈 한스 비크 경찰청장은 ”탑승객 대부분은 노령자였다”며 ”거의 재앙이었다. 만약 배가 좌초했다면 더 큰 재앙을 직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조당국에 따르면 승객 중 915명은 미국과 영국 국적자였다. 또한 캐나다, 호주 국적자도 포함돼 있었다.

구조당국은 구조된 탑승자 가운데 17명은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최대 8m 높이 파도로 선체가 흔들리면서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