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4일 17시 23분 KST

김연철 후보자가 '남북연락사무소 빠른 정상화' 바람을 밝혔다

'완전한 비핵화' 위해 대북제재와 대화 병행 필요성 강조

뉴스1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4일 ”장관으로 취임한다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조속히 정상화함으로써 남북간 신뢰구축과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질의 답변서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문을 연 뒤 당국간 협의와 민간교류 지원 업무 등을 원활하게 진행함으로써 남북간 실질적인 협의채널로 기능해왔다”며 “연락사무소 정상화를 통해 남북간 소통을 더욱 활성화하고 기능을 확대ㆍ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2일 남북이 상주하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북측 인력을 일방적으로 철수했다.

아울러 김 후보자는 ‘완전한 비핵화’라는 최종 목표를 위해서라도 일정한 제재완화 조처가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완전한 비핵화를 궁극적 목표로 하더라도, 북한 비핵화를 단번에 이룰 수 없다는 현실적 판단에 근거해 핵동결을 시작으로 비핵화와 상응조치를 통해 북미간 신뢰를 축적하고, 이를 토대로 완전한 비핵화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일부 언론이 전체 맥락을 무시한 채 특정 표현만을 문제삼고 있는 ‘통과의례’ 발언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해명했다. 그는 2010년 ‘한겨레21’ 기고를 통해 금강산 관광 추진과정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건 및 사고를 통과의례로 표현한 것과 관련해 “해당 표현은 금강산 관광 초기 신뢰부족으로 겪었던 정치적 문화적 갈등을 총칭했던 것”이라며 “다시는 일어나선 안 될 일임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