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15일 22시 55분 KST

폼페이오는 "北과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핵화 협상 중단'을 언급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 발언에 대한 반응이 나왔다.

Win McNamee via Getty Image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비핵화 협상 중단’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15일(현지시간) ”북한과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부 브리핑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미국에 대해 ‘깡패 같다’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 ”북한이 이런 표현을 처음 쓴 것은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