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07일 16시 41분 KST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카풀을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내용의 합의를 도출했다

출퇴근 시간에 한해서 카풀이 가능해진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카카오와 택시업계 등 이른바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드디어 합의를 도출했다.

 

 

7일,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카카오모빌리티,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국토교통부는 국회에 모여 ‘출퇴근 각각 2시간 동안 카풀을 허용하는 등’의 내용을 포함한 합의문을 작성하고 서명했다.

합의 내용 중 주목할 것은 먼저 ‘카풀 허용’이다. 대타협기구는 ”카풀은 현행법상의 본래 취지에 맞게 출퇴근 시간(오전7~9시 오후6~8시)에만 허용하며 토,일 공휴일은 제외한다”고 합의했다. 카풀은 허용하되 시간에 제한을 두는 내용이다.

대타협기구는 또 초고령 운전자 개인택시의 다양한 감차 방안을 추진하고 승차거부를 근절하며 택시노동자 처우개선을 위한 월급제를 시행하겠다고 합의했다.

또 플랫폼 사업자와 택시산업의 상생을 위해 금년 상반기 중에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를 출시하겠다고 설명했다.

 

 

대타협기구는 이어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 국회 소관 상임위에서 관련법을 통과시키도록 노력하며 실무 논의기구를 즉각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