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04일 14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04일 14시 20분 KST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트럼프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

민주당은 트럼프의 사법방해, 권력남용 의혹을 파헤치려 한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미국 하원 법사위원회(House Judiciary Committee)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개인적 또는 사업적으로 가까운 관계에 있는 단체 및 개인들에게 서류 제출을 요구할 것이며, 그 대상은 60군데가 넘는다고 위원장인 제럴드 네이들러 하원의원(민주당, 뉴욕)이 3일 밝혔다.

“공화당은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던 지난) 2년 넘게 대통령에게 제대로 책임을 묻는 것을 막아왔다. … 법치를 지키는 것이 우리의 일이다.” 네이들러가 ABC ‘디스 위크’에서 말했다.

 

오랫동안 트럼프의 개인 변호사로 일해왔던 마이클 코언이 지난주에 하원에서 한 증언은 트럼프가 부패, 사법방해, 권력 남용을 저질렀는지에 대한 법사위 수사에 새로운 단서들을 제공했다.

네이들러는 코언이 지난주 청문회에서 거명한 대통령의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트럼프그룹(Trump Organization)의 CFO 앨런 와이셀버그 등이 서류 제출 요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언이 의회에 증거물로 제출한 수표 두 장에 따르면 트럼프 주니어와 와이셀버그는 트럼프와 불륜 관계를 가졌던 포르노 배우에게 2016년 대선 직전에 코언이 입막음 돈으로 지급한 비용을 나중에 갚아주었다

BRENDAN SMIALOWSKI via Getty Images
존 켈리 전 백악관 비서실장(가운데)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에게 기밀 취급 인가를 부여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내부 메모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다.

 

또한 법사위는 현 행정부 백악관과 법무부 전현직 공직자들에게도 정보 제출을 요구할 것이라고 네이들러는 밝혔다. 돈 맥간 전 백악관 고문, 존 켈리 전 비서실장 등이 포함될 수 있다.

켈리 전 비서실장은 정보기관과 백악관 변호사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지난해에 트럼프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에게 1급 기밀 정보 취급 인가를 부여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내용의 내부 메모를 작성했다고 뉴욕타임스가 지난 주에 보도했다.

네이들러는 이런 명령은 트럼프의 ”권력 남용”의 사례로 보인다며 법사위는 이에 대해 추가 정보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 기사에 대한 질문을 받자 네이들러는 “대통령은 많은 일을 할 권리를 가지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권력을 남용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네이들러는 최근 몇 달 동안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측이 러시아와 공모했는지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검 수사에 대해 트럼프가 명백히 사법방해를 저질렀거나 시도를 했다는 견해를 밝혔다.

네이들러는 이번에도 같은 입장을 밝히며 “대통령이 사법방해를 저질렀음이 아주 명백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캘리포니아) 등의 민주당 주요 인사들과 마찬가지로 네이들러는 트럼프 탄핵추진에 대해서는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하원 법사위는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를 담당하는 곳이다.

“탄핵은 먼 이야기다. 우리에겐 아직 팩트가 없다.” 네이들러 위원장의 설명이다. ”누군가를 탄핵 하기 전에 미국 대중을 설득해야 한다. … 야당 투표자들, 트럼프 투표자들에게 지난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 하는 게 아니라는 걸 설득해야 한다.”

 

* 허프포스트US의 House Democrats To Seek Documents From 60 Entities And People Close To Trump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