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02일 15시 58분 KST

자유한국당이 '사면초가' 한유총의 구원투수로 나섰다

사태의 원인으로 정부의 '불통 교육정책'을 꼽았다

뉴스1

자유한국당은 정부와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이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이 개학연기 투쟁을 선언한 뒤 ‘아이들을 볼모로 삼은 집단행동’이라는 비판에 직면하고 있는 한유총의 구원투수로 나선 모양새다.

2일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유총 개학연기 대응 긴급회의에서 무기한 개학연기를 선언한 한유총에 대해 엄정 대처할 뜻을 밝혔다”며 ”총리는 한번도 한유총과 진지하게 대화를 한 적이 없다고 하는 교육부장관과 교육부를 먼저 질타했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관계장관 및 지방자치단체 합동회의에서 ”유치원도 교육기관이다. 교육기관이 자기 이익을 위해 아이들을 볼모로 잡겠다는 것은 교육기관의 자세가 아니다”라며 ”법령을 무시하고 개학연기를 강행하는 사립유치원에 대해 정부는 법령에 따라 엄정 대처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교육부가 한유총과의 대화와 협의를 거부하고, 정부 입장만 내세우며 밀어붙이기식 정책으로 사회 갈등과 혼란만 유발하고 있다”며 ”정부가 한유총과 진지한 대화에 먼저 나서 ‘사회 갈등의 조정자’로 나서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오후 각 교육청이 공개한 개학연기 유치원 명단을 집계한 결과, 서울 39곳과 경기 44곳 등 전국에서 최소 190개 사립유치원이 한유총의 개학연기 투쟁에 동참해 개학을 미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사립유치원(3875곳. 1일 기준) 중 4.9% 수준이다. 다만 개학연기 여부를 분명히 밝히지 않은 유치원까지 포함하면 개학연기 가능성이 있는 유치원은 최대 486개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정부는 덧붙였다.

각 교육청은 이날부터 개학을 연기하거나 연기 여부를 밝히지 않은 유치원 원아들을 대상으로 임시돌봄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임시돌봄은 각 교육청이나 교육청 산하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 안내된 전화번호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