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10일 14시 52분 KST

더불어민주당이 '5·18 망언' 3인방 제명을 추진한다

이종명, 김순례,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다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자유한국당 이종명, 김순례, 김진태 의원을 향해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며 “민주당은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국회법 절차에 따른 모든 가용한 수단을 동원해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고 언급했다.

김민기 의원이 제명을 거론한 것은 앞선 자유한국당 3명의 의원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망언을 내뱉었기 때문이다.

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광주 폭동”이라고 부르고 유가족들을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집단”이라고 언급했다.

이들은 또 “80년 광주 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 이제 40년이 되었는데 그렇다면 다시 (폭동으로) 뒤집을 때”라며 “80년 5월 전남도청 앞에서 수십 수백명 사람들이 사진에 찍혔는데, ‘북괴(북한)군이 아니라 내다’라고 하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다”고 이야기했다.

김순례 의원은 “좀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말까지 남겼다.

 

 

 

이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자유한국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지만 논란은 가시질 않았다.

민주평화당 측도 10일,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며 “윤리위 제소에는 의원 20명의 서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윤리위 제소에 뜻을 같이 하는 의원들을 장병완 원내대표와 최경화나 수석부대표가 접촉키로 했다”고 했다.

민주당은 “민주당은 이 사태를 규탄하고 좌시하지 않겠다. 한국당은 국민과 5·18 영령에 대해 석고대죄하고 즉각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출당 조치해야 한다”며 “스스로 군사 쿠데타 세력, 학살 세력의 후예임을 당당히 자처하는 이들은 국민의 대표가 돼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