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06일 11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07일 10시 21분 KST

[트럼프 국정연설] 미국 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흰 옷을 입은 이유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도 흰 옷을 입었다.

Alex Wong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19 국정연설(State of the Union; SOTU)이 열린 5일(현지시각), 민주당 소속 여성 상·하원 의원들은 약속이나 한 것처럼 흰색 옷을 입은 채 의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미국 여성 정치인들은 여성 참정권을 얻어낸 100여년 전의 활동가들을 기리는 의미로 중요한 순간들 마다 흰 옷을 입어왔다. 가장 최근에는 역대 최연소 하원의원에 당선된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민주당, 뉴욕)가 흰 옷을 입고 취임 선서식에 참석한 바 있다. 

ASSOCIATED PRESS
Alex Wong via Getty Images
Alex Wong via Getty Images
ASSOCIATED PRESS
Alex Wong via Getty Images
SAUL LOEB via Getty Images
ASSOCIATED PRESS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 따라 올해 초 새롭게 출범한 미국 하원에는 역사상 가장 많은 102명의 여성 의원이 당선됐다. 그 중 89명은 민주당, 13명은 공화당 소속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 캘리포니아) 역시 흰 옷을 입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민주당 반대편(오른쪽)에는 ”어두운 색 수트를 입은 남성들이 대부분이었고, 공화당 여성 의원들은 빨강 같은 색깔 있는 옷을 입었다”고 전했다.

 

허완 에디터 : wan.he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