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31일 09시 51분 KST

복귀하자마자 토트넘을 승리로 이끈 손흥민이 전한 소감

아시안컵 출전으로 인한 피로가 완전히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Reuters

손흥민이 토트넘으로 복귀하자마자 골을 기록, 승리에 큰 기여를 했다. 현지 매체들은 손흥민에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는 토트넘과 왓포드의 18-19시즌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2019 UAE 아시안컵에서 복귀한 손흥민은 ‘피로 누적’이라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선발 출전했다.

공격수인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모두 부상으로 결장한 상황에서 손흥민은 과감한 움직임과 슈팅을 선보였다. 그럼에도 전반 38분, 왓포드는 코너킥을 통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은 결국 0-1로 종료됐다.

토트넘은 후반전 들어 공세를 높였으나, 결정적인 한 골은 나오지 않았다. 이때 손흥민이 나섰다. 후반 35분 손흥민이 동점골을 기록한 것이다. 손흥민의 동점골에 힘입어 요렌테는 대니 로스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 결국 토트넘은 역전에 성공해 2-1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현지 매체들은 동점골의 주인공 손흥민에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 평점인 8.15점을 매겼다. ‘스카이스포츠’ 역시 손흥민에 팀 내 최고 평점인 8점을 부여했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활약에 대해 ”토트넘은 손흥민이 필요했다. 가장 밝게 빛난 불꽃이었다”고 평가하며 손흥민을 경기 최우수 선수로 꼽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흥민은 ”저도 사람이라서 항상 잘 할 수는 없지만, 경기장에서는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며 ”팀원들이 저를 그리워한 만큼 저도 그리웠다. 동료들을 돕고 싶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