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24일 09시 50분 KST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의 근황을 공개했다

경희대 앞, 회기동 벽화골목편 첫 화 방송에서 돌연 그가 소환됐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은동 포방터시장 편에서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게 자리한 식당은 두 곳이었다. 백종원에게 그 맛을 인정받아 이제는 새벽부터 줄을 서지 않으면 먹을 수 없게 된 돈가스 집과, 매주 시청자들에게 고구마 100개는 먹은 듯한 답답함을 선사했던 ‘홍탁집’ 아들이었다.

당시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을 향해 ”사람이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인식을 깨 달라”고 부탁했고, 방송 말미 홍탁집 아들은 백종원의 솔루션 끝에 최선을 다 하는 모습을 보였다.

SBS

방송 이후 홍탁집 아들은 정말 달라졌을까? 백종원이 직접 그의 달라진 근황을 전하며 ‘사람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였다.

23일 SBS ‘골목식당‘에서는 회기동 벽화골목편 첫 화가 방송됐다. 이날 백종원은 회기동 식당들의 음식과 주방 등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백종원이 두 번째로 방문한 가게는 20년 된 닭요릿집이었다. 대표메뉴는 닭볶음탕이었는데, 제작진은 ‘닭볶음탕‘이라는 말을 듣자마자 갑자기 ‘그’를 언급했다.

SBS

백종원은 ”‘홍탁이‘야 뭐...”라며 ”오늘 아침에도 ‘홍탁이‘의 카톡을 봤다. 5시 50분에. 내가 그 친구 때문에 잠을 못 잔다”고 투덜대듯 말했으나 표정만큼은 뿌듯했다. 백종원은 ”열심히 하니까 ‘그만하라‘는 소리도 못 하겠다”며 하루 종일 ‘홍탁이’가 업무에 대한 일거수일투족을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SBS

김성주는 ‘홍탁이‘가 백종원과 약속한 ‘셀카 앵글’까지 정확하게 지키고 있다고 감탄하기도 했다. ‘청파동 하숙골목’ 편이 방송되며 조심스레 그리워졌던 그의 근황은 아래 영상 1분 30초부터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골목식당’의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1부 9%, 2부 10.5%로 자체 최고 기록이었던 10.3%를 넘어섰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2%까지 올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