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5일 19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25일 19시 06분 KST

중학생들이 주워 돌려준 지갑엔 누군가의 전재산이 들어 있었다

학생들은 사례금도 마다했다.

andreikorzhyts via Getty Images

부산의 중학생들이 주워 돌려준 지갑 안에 이주민의 전재산이 들어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23일 부산의 최저기온은 영하 6도를 기록했다. 추운 날씨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쯤 부산 동부 범일동 국민은행 앞을 지나던 중학생 3명이 도로에 떨어져 있는 지갑을 발견했다. 지갑에는 5만원권 56장이 들어 있었다. 280만원이었다. 이 학생들은 112에 전화를 걸어 ”현금이 많이 든 지갑을 주웠는데 주인을 찾아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리고 파출소를 찾아가 ”우연히 주운 지갑 안에 현금이 너무 많아요. 주인을 꼭 찾아주세요”라며 경찰에게 지갑을 건넸다.

지갑 주인 A씨는 부산 동구 범일동 매축지 마을에 살고 있었다. 280만원은 A씨가 재개발사업 이주비로 받은 돈이었다. A씨의 전재산이었다. A씨는 ”찬 겨울 노숙자 생활을 할 뻔했는데 지갑을 찾아줘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A씨가 건네는 사례금도 마다하며 ”겨울 따뜻하게 보내세요”라고 인사한 뒤 파출소를 떠났다.

큰돈이 든 지갑을 보고도 ”양심을 속이고 싶지 않았다”며 즉시 돌려준 학생들. 부산 서중학교 1학년인 김양현, 전민서 학생과 부산중학교 1학년 김준우 학생. 부산 동부경찰서는 이들에게 26일 표창장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