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14일 20시 25분 KST

내년 1월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으로 오를 전망이다

심야 기본요금은 4600원이다

뉴스1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현행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심야시간대 기본요금은 현행 3600원에서 46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사실상 확정했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시의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서울시가 제출한 택시요금 인상안을 가결했다. 택시요금 인상안은 이달 말 열리는 물가대책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최종 확정된다. 실제 요금 인상이 이뤄지는 시점은 내년 1월 중순이 될 것으로 보인다.

택시요금 인상안을 좀더 구체적으로 살피면, 내년 1월 이후 기본요금은 3800원으로 지금보다 800원이 오른다. 자정부터 새벽 4시까지 4시간 동안 적용되는 심야시간대 기본요금도 4600원으로 1000원이 오른다. 서울시가 마련한 최초 인상안에는 심야 기본요금을 5400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이 담겼으나, 시의회는 여기서 800원을 덜어냈다. 

아울러 시의회는 심야할증 적용시간을 밤 11시부터 새벽 4시로 지금보다 한 시간 늘리되,  단거리 승차거부를 막기 위해 심야 기본요금 거리를 현행 2km에서 3km로 연장한다는 서울시 계획도 받아들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