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8일 10시 21분 KST

서울시가 택시요금 인상안을 확정했다

시의회를 통과하면 이대로 확정된다

뉴스1

서울시가 택시 기본요금을 현행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심야할증 기본요금은 3600원에서 5400원으로 지금보다 1800원 오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16일 이런 내용을 담은 택시 기본요금 인상 확정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의회가 서울시의 택시요금 인상안을 받아들이면, 이르면 올해 안에 오른 요금체계가 적용될 예정이다.

현재 서울 택시의 요금체계는 기본요금(3000원)과 거리요금(100원당 142m), 시간요금(100원당 35초) 등으로 구성된다. 자정부터 새벽 4시까지 4시간 동안은 심야할증 기본요금(3600원)이 적용된다.

서울시의 택시요금 인상안에 따르면 기본요금은 3800원으로, 거리요금은 100원당 132m로, 시간요금은 100원당 31초로 올라간다. 또 심야할증 기본요금도 5400원으로 오르고, 심야할증 적용시간도 밤 11시부터 새벽 4시로 한 시간 늘린다.

다만 서울시는 택시 승차거부를 막기 위해 심야 기본요금 거리를 현행 2km에서 3km로 늘릴 방침이다. 승차 거리가 짧다는 이유로 손님을 가려서 태우는 행태를 막아보겠다는 취지다.

서울시의 택시요금 인상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서울 택시요금은 내년부터 17.1% 오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