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2월 08일 16시 23분 KST

차준환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한국 남자 선수 최초의 메달을 땄다

개인 최고점을 작성했다.

Sergei Bobylev via Getty Images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17·휘문고)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동메달을 획득, 한국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준환은 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18-2019 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91.58점에 구성점수(PCS) 83.84점을 합쳐 174.42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 점수 89.07점을 더한 총점은 263.49점이다. 이로써 차준환은 네이선 첸(미국·총점 282.42점)과 우노 쇼마(일본·275.10점)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Sergei Bobylev via Getty Images

또  지난 9월 어텀 클래식에서 기록한 프리 최고점 169.22점, 총점 259.78점을 모두 경신하며 개인 최고점을 작성했다. 

그랑프리파이널은 6개의 그랑프리 시리즈 성적을 종합해 상위 6명만 초청받아 출전할 수 있는 시즌 ‘왕중왕전’이다.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메달이 나온 것은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처음이다. 차준환 이전까지는 파이널에 진출한 한국 남자 피겨 선수조차 없었다

남녀를 통틀어서도 2009년 ‘피겨퀸’ 김연아 이후 9년 만에 나온 메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