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9일 17시 24분 KST

청와대는 '평양공동선언'을 "실질적 종전 선언"이라고 평가했다

미국과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Pool via Getty Images

청와대는 19일 남북 정상이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이 ”실질적 종전을 선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 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수석은 세 가지 의제에 대한 성과를 차례대로 설명했다.

윤 수석은 ”한반도 비핵화는 영변 핵시설 폐기 의지를 밝힘으로써 북한 핵 불능화의 실천적 단계로 돌입했”다고 평가했으며, ”군사적 긴장 완화에서는 실질적 불가침의 제도화 방안을 제시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윤 수석은 또 ”남북관계에서는 평화를 바탕으로 남북 공동 번영으로 가는 이정표를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한마디로 전쟁의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기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고 생각합니다.”

Handout . / Reuters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윤 수석은 ‘공동선언에 대해 미국 측과 공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을 받고 ”어떻게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것이냐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선 오랫동안 미국 측과도 긴밀히 협의를 해오고 있었다는 점은 알고 있다”며 ”따라서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향후 미국 정부와 또 여러 라인을 통해서 안들에 대한 고민들을 더욱 더 깊숙히 해나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북 관계 진전 속도가 비핵화 진척보다 빠른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남북관계 발전이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우리 정부는 최선을 다하고 있고, 이런 내용과 관련해 미국 측과도 긴밀히 협의해오고 있다”고 답했다. 

Handout . / Reuters

 

'공동선언문에 미국이 요구해온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신고가 언급되지 않았는데 미국을 어떻게 설득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윤 수석은 "잘 아시다시피 유엔 정상회담(총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게 될 것이고, 공개된 이야기도 물론 있겠지만 (남북 공동기자회견에서) 공개되지 않은 이야기도 또 (미국 측에) 전달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핵과 핵물질, ICBM에 대한 명시적 설명이 공동선언문에 없었다'는 질문이 재차 이어지자 윤 수석은 "아무래도 대화를 하다보면 여러 가지 단계적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북한 비핵화는 "앞으로 북미 간의 대화의 진척에 따라서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영변 핵시설은 여러분들도 잘 알다시피 북한의 가장 실질적이고 상징적인 핵시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는 따라서 앞으로 새로운 어떤 신규 핵물질을 생산한다든지 아니면 무기를 개발한다든지 할 수 있는 근원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의지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 의미가 굉장히 크다라는 생각이 들고, 그리고 현재 핵에 대한 부분은 앞으로 북미 간의 대화의 진척에 따라서 달려있다, 또 상황이 달라질 것이다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