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7일 15시 57분 KST

서울시가 지하철역 광고를 모두 이것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35억원을 포기했다."

뉴스1

서울시가 지하철역 광고를 없애고 그 자리를 예술품으로 대체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시장은 17일 오후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8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에 참석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 더 나은 서울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며 이런 계획을 밝혔다. 실제 우이신설선 경전철에는 상업광고가 전혀 없다. 

박 시장은 ”성형 광고 같은 상업광고 때문에 시민들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느냐”며 ”시민들을 위해 35억원의 우이신설선 광고 수익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설동역에 서울시가 보유한 천경자 화백의 작품을 전시하는 등 우이신설선은 완전히 예술역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앞으로 서울시의 모든 지하철역의 광고를 끊고 예술역으로 바꾸려고 논의하고 있다”며 ”공공 공간을 미술관으로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상업광고 없는 지하철역을 2022년까지 40곳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라 시청역·성수역·경복궁역·안국역 등 10곳에서 상업광고를 내리기로 했다. 박 시장의 이날 발언은 광고 없는 역을 더 늘리겠다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