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3일 17시 37분 KST

배우 반민정이 직접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혔다

”조덕제의 행위는 연기가 아니라 성폭력”

영화 촬영 도중 여성 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조덕제씨에게 결국 ‘유죄’가 확정된 가운데, 피해자 배우 반민정이 직접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전했다.

반민정은 13일 오후 ‘남배우A사건 공동대책위원회’ 주최로 대법원 정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자리에는 반민정과 이학주 변호사, 윤정주 한국여성민우회 여성연예인 인권지원센터,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공동대표 등이 함께했다.

OSEN

이날 반민정은 취재진 앞에 실명을 밝히고 직접 입장문을 낭독했다. 반민정은 “2015년 4월 영화촬영 중 상대배우인 조덕제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고 그 해 5월 신고 후 지금까지 40개월을 싸워왔다”라며 ”피해를 외부로 알리는 것이 두려웠지만 피해 후 조덕제와 그 지인들의 추가 가해가 심각해져 경찰에 신고했고 그로 인해 40개월 동안 너무 많은 것을 잃어야 했다”고 전했다.

반민정은 ”오늘의 판결이 영화계의 의미 있는 변화로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내서 여러분 앞에 섰다”라며 ”연기와 연기를 빙자한 성폭력은 다르다. 제 판결이 영화계의 관행이라는 성폭력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이 싸움의 결과가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 저 역시 많은 이들의 연대로 지난 40개월을 견뎠다”고 신상을 공개한 이유를 설명했다.

반민정은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연기를 지속하기도 어려웠고 강의도 끊겼으며 사람들도 떠나갔다. 죽는 게 낫겠다는 생각을 할 정도로 고통스러웠다”라며 ”조덕제는 언론을 이용한 2차 가해를 항소심 이후에도 지속하며 대중들이 저에 대한 편견을 갖게 했고 이것은 악플 등 추가 가해로 이어져 삶을 유지할 수조차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다시 한 번 말씀드리는데 조덕제가 저에 대해 언론과 소셜 미디어에 언급한 내용들은 모두 명백히 거짓이고 허위”라며 ”한 인간의 삶을 짓밟은 이 상황에서 그 사건의 기억을 도려내서 없던 일로 하면 모를까 저는 그 기억을 껴안고 살아갈 수밖에 없고 고통스럽다. 지금도 저는 그들에게 또 다른 피해를 입지 않을까, 보복을 당하지 않을까 너무 두렵다”고 호소했다.

반민정은 ”연기를 빙자한 성폭력은 사라져야 한다.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사회의 룰을 파괴한다면 그런 예술은 존재가치가 없다”라며 ”조덕제의 행위는 연기가 아니라 성폭력”이라고 단호하게 밝혔다.

한편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상호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의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당초 2016년 12월 1심 재판부는 조덕제씨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으나 이 판결은 2017년 10월 항소심 재판부에서 ‘유죄’ 판결로 뒤집어졌다.

조덕제 측은 2심에 불복해 상고장과 상고 이유서를 제출했고 검찰도 상고장을 냈다. 그리고 13일, 대법원은 2심의 판단이 옳다고 생각해 상고를 기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