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8일 14시 14분 KST

‘골프 접대’ 논란 김병준 “접대라고 하기는 좀 곤란”

“기다려 달라."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함승희 전 강원랜드 대표이사의 초청을 받아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접대라고 하긴 좀 곤란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던 중 전날 언론에 보도된 ‘접대’ 의혹과 관련해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아시겠지만 공식 (골프) 시합을 하기 전에 프로암 대회가 있고 여기에 사회 각계 여럿을 초대하는 경우가 있는데 초대를 받아서 갔다”며 “솔직히 비용이 얼마나 들었는지에 대해서는 제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냥 상식선에서 골프를 한 번 하고 오는 정도인데 그 비용이 김영란법이 규정하는 범위를 넘었냐 안 넘었냐는 알 수가 없다”며 “당시 대회를 주최한 대표(함승희)가 그 범위를 넘지 않는 범위 안에 있다고 했는데 그것 또한 저는 모른다”라며 “기다려 달라. 서로 의견이 다르니 어느 쪽이 옳은 것인지 결론이 나지 않겠냐”고 말했다.

한편 강원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3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김 위원장의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혐의에 대해 제보를 접수받아 수사를 벌이고 있다. 국민대 교수 신분이던 지난해 8월 함승희 전 강원랜드 대표이사로부터 100여만원 상당의 골프 접대를 받은 혐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