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2일 15시 38분 KST

편의점 업계가 최저임금 때문에 '공동휴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최저 시급을 초일류 국가와 단순 비교하는 건 현실에 맞지 않고'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이하 전편협)는 12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회관회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안 철회와 동결,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 등을 요구하는 한편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편의점 공동휴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편의점 업계는 “2018년도 최저임금의 7530원 인상으로 편의점 점주들은 아르바이트보다 적은 수익으로 연명하거나 폐업이 속출하고 있다”며 ”하반기부터는 잠재적 폐업점포의 연쇄 폐업이 예상된다”며 ”현재 인건비도 버거운 상황에서 또 최저임금을 올리면 운영에 한계에 이르러 점주들은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업계는 이어 ”편의점 수익구조를 보면 인건비가 작년 기준 41%를 차지할 정도로 전부라고 보면 된다”며 ”우리도 최저임금을 못 받는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들로 사각지대로 몰리면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업계는 또 ”실제 지급되는 최저 시급은 이미 1만원에 근접해있고 인상안 1만780원을 적용하면 실제 지급액은 1만2천원을 넘는다. 최저 시급을 초일류 국가와 단순 비교하는 건 현실에 맞지 않고 차라리 시장 경제에 맡겨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런 현실을 무시한 인상 결정은 영세 자영업자 삶을 뿌리째 뽑으려는 것으로 노동계가 주장하는 시급액은 자영업자가 감당하지 못해 파산에 이르게 된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충분히 논의돼야 한다”고 요청했다.

최저임금 뿐만 아니라 카드수수료와 본사의 정책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했다. 이들은 ”최저임금뿐 아니라 편의점 브랜드의 근접 출점과 카드수수료로 인해 편의점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카드수수료만 빼줘도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점주들도 살 길이 열린다”고 말했다.